‘특급 조커’ 송명근 “해야할 부분 많아져…잘 이겨내야”

[안산=뉴시스]김주희 기자 = ‘돌아온’ 송명근(30·OK금융그룹)이 승리를 이끌었다

기사 보러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