음바페, ‘절친’ 하키미와 맞대결 승리 후 진한 포옹

[서울=뉴시스]안경남 기자 = 월드컵 결승 길목에서 진검승부를 펼친 프랑스 축구대표팀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와 모로코 축구대표팀 수비수 아슈라프 하키미(24·이상 파리생제르맹)가 경기 후 진한 포옹을 나눴다

기사 보러가기